2017.10.17

SBS 애니갤러리 446화 방영 2017 
노트폴리오 nofol's pick 선정 2019  
인디애니페스트2017 새벽비행 출품 2017

기억화 포스터 제작

#시놉시스

구 전남도청, 국립아시아문화전당 광장 분수대 앞 시계탑은 광주의 진실을 보았다는 이유로 신군부에 의해 시계만 떼어져 서구 농성광장으로 강제이전됩니다.

오랜 세월이 흘러 2014년, 본래의 자리에 복원이 되었습니다.

이제 매일 5시18분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리며 기억을 합니다.

인간의 순수한모습을 표현하며언젠간 없음, 無로 돌아가는 것을 말하고 싶었기에기억해야만 하는 우리입니다.


#작품설명

중학교  2학년의 나,
5.18 광주민주화운동이란 역사적 사실의 참상을
알게 된 시기로서 희생된 주검의 사진을 보고    
큰 충격을 받았습니다.      
 
얼굴이 함몰되어 짓이겨진, 
살가죽이 뜯기고 형태를 알아볼 수 없이 
살육된 주검 등을 보며    
너무나 잔인해서 무서웠으니까요.
당해야 했던 이유조차 몰랐을 
사람들 이전에, 잔인한 면을 보며 두려워했던 
기억이 납니다.     

10년 뒤 무엇을 만들어                      
볼까에 대한 답은 이 시기에 
이뤄진 것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한가지 당부할 것은        
사진을 찾아볼 경우 임신부, 노약자, 어린이는 
반드시 주의해야 합니다.    

2016년 광주 여행 당시의 국립아시아문화전당 전경

표현하려는 행동주의
최초 구상을 2016년 8월쯤 했을 겁니다. 
4학년 때 만들어야 할 작품 구상에        
가끔 교수님이나 학우들이 종종 조언해줍니다. 
주제와 형식, 분량 모두 자유였습니다.   

구상할 때쯤 방학을 했고,      
아르바이트로 겨우 모은 돈으로 
내일로 여행을 떠나게 됩니다.             

계획없이 대강 정한 곳은             
광주, 부산, 울산, 전주였고, 
이중 한 번도 가지 못했던 곳은       
다름아닌 '광주'였습니다.    
나름대로 역사 탐방 겸 
홀로 여행을 떠났던 것이죠. 
지금 생각하면 영상으로 제작할 거라곤 
전혀 생각을 못 했습니다.      

광주에 도착했을 당시
구 전남도청에 있는 국립아시아전당에서 
전시 관람을 했고,              
신 광주역 근처 게스트하우스 방문 전 
5.18 기념관만 관람했던 기억이 납니다. 

광장에서도 시계탑은
눈여겨보지 못하고 지나쳤던,
최초의 광주여행이었습니다.  

2017년 여름 작업을 끝내고 방문했던 광주 

주제를 확정지은 
결정적 사건            
2학기 개강 후, 평상시 과제를 하면서
한편으로 무엇을 만들지 되뇌었고, 
다른 한가지는 제작방법이었습니다. 

뮤직비디오, 단편영화 등 1분 1초 
사이로 번복하다 문득 떠올랐는데, 
방학동안 웹툰작가가 되겠다며 큰맘먹고 
사뒀던 와콤 타블렛을 말이지요. 

고민 끝에 졸업작품은 
단편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하게 되었습니다. 
남들과 똑같은 것을 지양하려는 이유도 
한 몫 했습니다. 이제 방법도 정했겠다, 
주제를 확정지을 찰나에 
결정적인 사건이 터졌습니다.
바로 단군이래 최악의 사건중 하나인 
朴-崔 국정농단 사태가 발발한 것입니다. 

세상사 관심이 많다보니 주말마다 
촛불집회에 참가하게 되었는데, 
마침 매 집회마다 '임을 위한 행진곡'이 
귀에 들렸습니다. 

5.18 광주민주화운동에 
관심이 컸기에 '임을 위한 행진곡'에 관한 
자료를 찾으며, 다시 한 번 광주를
방문해야할 이유가 생기고야 말았습니다.


無, 
행방불명자 묘역과 
구 전남도청 앞 시계탑
답보 상태였던 찰나, 해를 넘기며 안 되겠다 
싶었는지 무작정 아침에 고속버스를 타고 
광주로 향했습니다. 

작품 제작에 앞서 반드시 
가보고 싶었던 국립 5·18 민주묘지를 방문하고
이후 매개체를 찾고자 하는 목적이었습니다. 

2017년 봄, 국립 5.18 민주묘지 내 행방불명자 묘역

광주종합터미널에 내려서 
518 버스를 타면, 전남대를 거쳐
5·18 민주묘지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그곳에 가보니 겨울 끝자락인지, 
사람 한 명 없었습니다.                                       

참 가슴 아픈 것은 행방불명자 
묘역이었습니다. 시신조차 못 찾은 
실종자의 묘역이라고 보면 되는데, 
'無'가 내내 떠올랐습니다.

진압에 사용된 M16 소총

그들은 왜 없는 상태여야만 하는지,
모든 것이 없는 상태인 묘역 앞에서 
이름 없는 희생자들은 너무나 분하고 
억울할 것이라 느꼈습니다.
많은 걸 느끼며 서울로 올라가기 전,
구 전남도청에 내려서 주변 곳곳을          
둘러보았습니다.         

당시 시간이 5시를 향하고 있었고, 
분수대를 지나 금남로로 향하고 있었습니다. 
시계탑이 눈에 띄었는데, 우연히 안내판을 보고  
자세히 읽어보았습니다.                
주요 내용*은 아래와 같습니다.

5시 18분이 되면 울리는 차임벨

눈이 번쩍 떠지며 알지 못했던 사실들을 
새기게 되었습니다. 비로소 매개체를 찾았다는 
기쁨은 잠시, 그 자리에서 홀로 묵묵히 목격했을
시계탑을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이 시계탑이 상징하는 가치는 
헤아릴 수 없을 정도인 것입니다. 

광장에서 직접 작업한 드로잉

그리고 5시 18분이 되면서
임을 위한 행진곡 차임벨이 울렸습니다. 
앞서 5.18 민주묘지에서 보았던 무명묘역과
스토리가 맞아 떨어졌기에
드로잉으로 기억했던 순간이 생생합니다.

*주요 내용

1"상징물이라는 이유로 전두환, 노태우 신군부 집단이 시계를 떼버리고 탑을 농성광장으로 강제이전 시켜..." 2"2014년 제자리로 복원..." 3"5시 18분이 되면 임을 위한 행진곡이 울려..."  


간결한 메시지     
발전하는 계기
기획이 아무리 뛰어나도 
애니메이션으로 표현하기에 기간과 여건상 
역부족일 것이라는 교수님의 
조언이 주효했습니다. 

직접적으로 표현하기 보다, 
말하고자 하는 메세지를 던지듯이 
간결하게 은유하는 것이 
수준 높은 작품임을 강조했습니다. 

또한 완성시킬 단계까지 
'자유공간'이라는 타이틀이었지만 기억그림,
그리고 시간이란 이중표현적 고심 끝에 
제작완료 직전 '기억화'로 결정했습니다.
무소유, 미니멀리즘의 애니메이션 
표현 방식을 토대로 '기억하지 않으면 
無로 돌아간다'는 것을 
시계탑을 매개체로 하여금 표현했습니다. 

5시 18분에 일어나는 
어느 무명 남녀의 이야기를 다루며
오늘날 우리들의 이기적이고 
이율배반적인 행태는 '기억하지 않는 행동'
이라고 볼 수 있단 개인적 견해를 끝으로 

기억하고 싶고, 기억해야만 하는 
기억화의 비하인드 스토리였습니다.